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스코리아' 이선균 "지금까지의 로코와는 다른 절박함 있어"

최종수정 2013.12.16 16:01 기사입력 2013.12.16 16:01

댓글쓰기

'미스코리아' 이선균 "지금까지의 로코와는 다른 절박함 있어"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이선균이 '미스코리아'가 다른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작품과 차별되는 점으로 '절박함'을 꼽았다.

이선균은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 제작발표회에서 "우리가 기본적으로 로맨틱 코미디이지만, 외적으로 시대가 절박한 상황이다보니 등장인물들이 굉장히 절박하다"고 설명했다.
이선균은 "극중 정선생(이성민 분)도 그렇고 오지영(이연희 분)도 그렇고, 그들의 절박함이 지금까지 보아온 로맨틱 코미디 장르와의 차별점인 것 같다"며 "대본도 재밌지만 그게 어떻게 보면 참 마음이 아프다. 생존이 걸려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미스코리아'는 1997년을 배경으로 위기에 처한 화장품 회사 회사원들이 자신의 고교시절 전교생의 퀸카였던 그녀를 '미스코리아'로 만드는 생계형 밀착 로맨스로 이선균 이연희 이미숙 이성민 송선미 이기우 고성희 등이 출연한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사진=송재원 기자 sun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