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피부 생유산균 CJLP133' 출시

최종수정 2013.12.12 08:30 기사입력 2013.12.12 08:30

댓글쓰기

7년간 김치에서 분리한 3500개 유산균 분석 진행…133번째 유산균에서 기능성 발견·입증

CJ제일제당, '피부 생유산균 CJLP133' 출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 전통발효식품인 김치에서 분리한 유산균으로 '피부 가려움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 세계 최초로 나왔다.

CJ제일제당 은 7년의 연구개발 끝에 장 건강뿐만 아니라 면역물질의 과분비를 조절함으로써 가려운 피부 증상을 개선하는 유산균 제품인 '피부 생유산균 CJLP133'을 상용화해 시장에 내놓는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의료진의 임상실험을 거친 이 제품은 2011년부터 이날까지 국제적으로 저명한 국제학술지(SCI급)에 총 7편의 관련 연구결과가 발표돼 그 기능성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식품시장에서 유산균이 장 기능 개선 등으로 각광을 받고 있지만, 피부 가려움을 개선하는 피부 유산균으로 제품이 출시된 건 피부 생유산균 CJLP133이 세계 최초다.

특히 세계 5대 식품으로 인정받는 김치에서 유래된 유산균이라는 점에서 향후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매우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피부 생유산균 CJLP133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피부 가려움 개선에 대해 국내 최초로 인증 받은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이다.

피부 생유산균 CJLP133은 의약품과 달리 부작용이나 내성에 대해 염려하지 않아도 되는 식물성 유산균으로 안전한 제품이다.

CJ제일제당은 피부 생유산균 CJLP133 제품 출시와 더불어 CJLP133이 발효유, 분유 등 유제품과 이유식 등 어린이 전용 식품 소재로 광범위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B2B사업(기업고객사업)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유산균 시장에서도 CJ제일제당의 기술력으로 확보한 CJLP133의 우수한 기능성을 알리며 글로벌 진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실제로 내년에는 글로벌 대형업체들과의 전략적 사업제휴를 계획하고 있어 향후 CJLP133이 전세계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유산균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봉준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신기술팀 박사는 "7년간의 노력과 열정의 대가로 의약품 수준의 기능성을 발휘하는 CJLP133 유산균을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전세계 고통 받는 이들과 이들 가정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