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술신용평가, '민영기관'으로

최종수정 2013.12.02 14:49 기사입력 2013.12.02 11:28

댓글쓰기

금융위, 정부 산하설치계획 바꿔…한국기업데이터 등 관련기업 관심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도입하려는 기술신용평가기관(TCB)이 민간 주도로 설립된다. 금융위원회가 '정부 산하기관을 개편해 만들겠다'는 당초 계획을 수정했다. TCB는 신용등급처럼 기술에 대한 등급을 매겨 은행 등 금융기관에 정보를 제공하는 신용평가기관을 의미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2일 "기술신용평가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보다는 민간이 주도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인 기술금융 활성화방안에 자세한 내용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가 TCB 설립을 구상했을 때인 올 상반기까지만 해도 정책금융기관에 맡길 방침이었다. 지난 4월 금융위가 제출한 청와대 업무보고 자료에는 '기술보증기금의 융복합 연구개발(R&D) 센터를 종합적인 기술평가정보 제공기관으로 확대 개편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기보가 이미 기술평가시스템을 갖춘 만큼 이를 활용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같은 기류는 최근 들어 크게 바뀌었다. 금융위는 지난달 초 관계자들과 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민간에서 TCB사업을 추진하는 게 좋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별도의 정보관리기구를 세워 기보를 비롯해 특허청, 발명진흥회 등 기업 관련 정보 보유 기관의 데이터베이스(DB)를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정보관리기구에서 자료를 제공하면 민간 TCB가 기술등급을 매기는 방식이다.
금융위가 민간 주도 TCB로 방향을 전환한 것은 기술신용평가 전문기관으로 키우겠다는 의지가 크게 작용했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금융위가 한국의 S&P로 만들겠다며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는 견해도 내비치기도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보는 공공기관인 데다 기술력만을 평가해 향후 성장에 한계가 있다"면서 "기술력뿐 아니라 해당 기업의 역량까지 함께 고려해 기술등급을 매기려면 민간이 주도하는 별도의 기구가 적합하다는 게 당국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금융위 관계자는 "TCB가 공공적인 성격을 갖고 있지만 수익도 창출해야 한다"는 말로 민간기구화에 힘을 실었다.

금융위가 민간에서 맡아주기를 희망하면서 관련 기업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기업신용평가업체인 한국기업데이터(KED)가 대표적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은행과 벤처캐피털에서 기술신용등급에 대한 수요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해 TCB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미 보유한 기업정보에 기술정보를 표준화해 반영한다면 연착륙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TCB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기술금융을 취급해야 하는 은행의 반응이 중요하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기보의 기술평가인증서 사업이 그동안 크게 성장하지 못했기 때문에 민간주도로 설립된다고 하더라도 TCB의 안착이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