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란음모 재판 '사제폭발물 제조' 놓고 공방

최종수정 2013.11.29 20:23 기사입력 2013.11.29 20:21

댓글쓰기

29일 열린 재판, 검찰 "인명살상 가능…중학생도 만들어" vs "일반인 못 만든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내란음모 사건 11차 공판이 열린 29일, 검찰과 변호인단은 '사제폭발물' 제조 가능성을 놓고 뜨거운 공방을 벌였다.

이날 수원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김정운) 심리로 열린 재판에는 폭발물 관련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국가정보원 직원 이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씨는 검찰이 사제폭발물 제조법이라고 지목한 김홍열 피고인 컴퓨터에서 발견된 문서에 적힌 방법대로 폭발물을 만들어 폭발 실험을 진행했다. 이씨는 "실험 결과 인명 살상이 충분히 가능한 위력의 폭발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중학생도 만들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검찰도 이씨의 증언과 실험 결과 등을 토대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폭발물을 만들 수 있고 나이트로글리세린 등의 혼합비율 정도에 따라 폭발력이 다이너마이트의 수배에 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이씨가 주도한 폭파 실험이 검찰이 제조법이라고 주장하는 문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문서에 적힌 비율대로 만들어 실험할 경우 폭발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제조법이 구체적이지도 않고 위험해 일반인은 만들 수 없다"며 팽팽히 맞섰다.
이씨와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국정원 수사관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폭발물 전문 연구원도 국정원의 폭파 실험과 폭발물의 위험성·제조 가능성 등에 대해 증언했다.

이에 앞서 대검찰청 필적감정관 윤모씨는 검찰의 의뢰를 받아 이석기 피고인이 민혁당 사건 당시 작성한 진술서 2장의 필적과 국정원이 이 피고인의 자택에서 압수한 메모 등 6점의 필적이 일치한다고 말했다.

윤씨는 "글자의 형성 및 자획 구성, 띄어쓰기와 맞춤법 등을 볼 때 진술서와 압수문건이 동일인에 의해 쓰였을 가능성이 크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메모가 RO조직 구상과 혁명에 대한 내용이라고 주장한 반면 변호인단은 과거 민혁당 판결에 대한 개인적 소회를 적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검찰과 변호인단은 이외에도 홍순석 피고인 등의 통화내역을 살펴본 국정원 수사관의 신문에서도 공방을 계속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이 RO 조직원 18명과 수시로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고 변호인단은 "검찰은 RO가 보안이 철저하다고 하면서도 통화내역 분석 대상자들이 자기 명의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에 대해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맞섰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