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금저축 펀드 10년 누적 수익률 135.2%

최종수정 2013.11.12 09:33 기사입력 2013.11.12 09:21

댓글쓰기

금투협, 설정액 50억원 이상 적립식 연금저축 펀드 성과 조사
기간별 수익률 1년 101%, 3년 99.7%, 5년 111%, 10년 135%로 누적 효과 커
年 수익률 주식형 9.6%로 채권형 두 배…가입기간 길수록 원금손실 확률↓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 연금저축 펀드에 오래 가입할수록 더 많은 수익률을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저금리 시대 마땅한 노후대비용 투자처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펀드 장기투자가 유용한 재테크 수단이라는 점을 확인해 준 것이어서 주목된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설정액 50억원 이상인 연금저축 펀드를 10년 동안 적립식으로 가입한 경우 수익률이 원금 대비 135.2%에 달했다. 기간별로 살펴보면 1년 수익률은 101%였으며 3년과 5년은 각각 99.7%, 111%를 기록했다.
투자기간이 길수록 원금손실 가능성도 낮아졌다. 실제로 조사대상 가운데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상품은 운용 기간 5년과 7년에서 각각 2개씩이었다. 하지만 운용 기간 10년을 채운 상품의 경우 원금 손실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주식투자 비중이 높을수록 수익을 더 낸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상품별 연평균 수익률은 주식형이 9.6%로 가장 높았으며, 주식혼합형과 채권혼합형이 각각 6.4%와 4.7%로 뒤를 이었다. 주식 포트폴리오 비중이 30%가 안 되는 채권형은 4.3% 수익률로 가장 낮았다.

성인모 금투협 연금지원실장은 "연 400만원까지 가입되는 연금저축 펀드의 경우 조기 상환 때 연말정산 혜택 분을 반납해야 하는 특성 때문에 가입 충성도가 높았다"며 "결과적으로 납입 기간 동안 시장금리 이상의 수익까지 챙겨 '1석2조'의 효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은행 및 보험권이 취급하는 연금저축 상품보다 우월한 수익을 챙겨주는 만큼 해당 상품으로의 자금 유입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금투협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 현재 연금저축 펀드 총 설정 규모는 6조원 정도로 2003년 말 1조1000억원보다 5.5배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주식형에 3조3000억원이 유입됐고, 주식혼합형과 채권혼합형에는 각각 1조4000억원과 3000억원의 돈이 들어왔다.

성 실장은 "초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1% 수익률 차이도 장기 상품성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번 결과를 참고해 탄력적인 연금상품 운용 전략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올해부터 세제 불이익 없이 연금저축 펀드 상품 간 이동이 가능해진 만큼 가입 상품성과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연금저축 펀드계좌 운영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연금저축 펀드계좌는 올해 개정된 소득세법에 따라 도입됐다. 기존 조세특례제한법상 연금저축은 추가 불입만 가능하고 연금저축 계좌를 통해 펀드, 신탁, 보험에 가입이 가능해 연금자산 운용 효율성이 개선됐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연금저축 통합 공시시스템을 통해 금융회사 및 개별 상품별 수익률, 수수료 등을 공개하고 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