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야기가 있는 아침]앙리 뒤낭이 본 '솔페리노'의 참상

최종수정 2020.02.12 15:35 기사입력 2013.05.08 06:52

댓글쓰기

백재현 온라인뉴스본부장

백재현 온라인뉴스본부장

오늘은 어버이 날입니다. 또 적십자의 날이기도 하죠. 국제 적십자를 창시한 앙리 뒤낭이 1828년 태어난 날이 바로 이날이라 국제 적십자의 날로 지정 된 것입니다.

뒤낭은 스위스 사람이었는데 1859년 6월 이탈리아 북부에서 전쟁중인 나폴레옹을 만나러 갑니다. 사업가였던 그는 나폴레옹과 큰 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그곳에 간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끝내 나폴레옹을 만나지 못하고 돌아가는 길에 솔페리노 전투를 목격하게 됩니다.
그가 도착했을 때는 전투가 막 끝난 뒤였습니다. 뒤낭은 수많은 시체와 부상자들이 그대로 버려져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인근 마을 부녀자들을 모아 어느 나라 소속의 군인인지 따지지 않고 돌보아 주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뒤낭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을 규합해 1863년 10월 29일 제네바에서 정식으로 국제적십자운동을 시작합니다. 흰색 바탕에 붉은 십자가의 표장도 그 때 정해졌지요.

뒤낭이 적십자 설립에 매달리는 동안 그의 사업은 악화되어 그만 많은 빚더미에 앉고 맙니다. 게다가 조직 내분으로 적십자 회장 자리마저도 물러나게 돼 가난하고 초라한 신세로 전락하고 말죠.
뒤낭은 적십자 설립의 공적을 인정받아 제1회 노벨평화상을 받지만 경제적으로 힘든 개인의 삶은 하나도 나아지지 않습니다. 결국 그는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채 쓸쓸히 죽음을 맞습니다.

모두가 오로지 앞만 보고 달리는 요즘. 보편적 인간애에 대한 뒤낭의 정신을 되새겨 봅니다.
백재현 온라인뉴스본부장 itbri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