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주영 "靑과 긴장관계 유지하겠다…朴心 있어선 안돼"

최종수정 2013.05.03 11:26 기사입력 2013.05.03 11:12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주영 의원은 3일 "세련된 긴장관계를 유지하는 당청관계를 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청와대가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경우 할 말은 해야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경쟁 상대인 최경환 의원의 '당청일체론'과 상반된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의원은 이른바 박심(朴心) 논란에 대해 "박심에 기대 경선을 치르는 것은 당을 병들게 할 수 있다"며 "박심은 없다. 있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심'은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말한다. 최 의원이 한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업무상 선호하는 사람이 있다"고 한 발언을 두고 "박심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말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후보 단일화를 통한 '친박계 추대론'에 대해서도 "이미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들이 라인업이 되었기 때문에 물 건너간 상황"이라며 "정책을 가지고 치열하게 경선을 하는 것이 오히려 당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 밝혔다.

최근 새누리당 내에서 친박을 세분화해 '원박(元朴·원조 친박)' '신박(新朴·새로운 친박)' '복박(復朴·돌아온 친박)' 등으로 분류한 데 대해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서 동참한 의원들은 다 친박"이며 "참여 시기를 구분하는 정도의 의미가 있는 용어"로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신박으로, 최 의원은 원박으로 분류된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새 정부 출범시기에 새삼스럽게 세력화해서 어떤 계파를 정립해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파행과 합의를 반복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해서는 "타이밍이 상당히 중요하다"며 "가능한 빨리 처리해서 경기회복 효과를 크게 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우 기자 mwlee@김인원 기자 holeino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