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명민 "생방송 제작환경, 한숨 뿐··빨리 개선됐으면.."

최종수정 2012.11.22 15:01 기사입력 2012.11.22 15:01

댓글쓰기

김명민 "생방송 제작환경, 한숨 뿐··빨리 개선됐으면.."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배우 김명민이 드라마 생방송 제작환경에 대해 언급했다.

김명민은 22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명민은 “‘드라마 제왕’ 촬영 스케줄이 빠듯해졌다. 현재 다음주 방송될 7~8회 분을 촬영하고 있다. 이번 주 일요일까지 쉴 틈 없이 찍어야 스케줄을 맞출 정도이다. 평균 2~3시간 정도 수면을 취하는데, 찍을 게 많아서 쫓기듯 쉬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한국의 생방송 제작환경에 대해 “솔직히 개선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하지만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그런 환경에 적응하고 맞춰가는 것이 대한민국 연기자로서의 모습인 것 같다. 오늘 당장 촬영해야 할 분량도 많고 첩첩산중이라서 한숨이 나온다.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까 걱정이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또 김명민은 “시청률 ‘6% 드라마’와 ‘30% 드라마’의 환경은 똑같다고 생각한다. 만약 시청률이 40~50% 정도 나오는 드라마라면 쪽대본을 마다할 배우는 없을 것이다. 나역시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명민은 “드라마 촬영이 힘들긴 하지만 현장이 즐겁기 때문에 잠을 자지 못해도 엔도르핀이 솟는다. 비록 집에 가면 초죽음이 되지만..앞서 말했듯 열악한 제작환경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드라마의 제왕’은 악명 높은 제작사 대표와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부르짖는 솔직 담백한 신인작가, 타협을 모르는 톱스타 배우 등이 펼치는 드라마 제작기를 그린 작품이다. ‘싸인’의 장항준 감독이 극본을, ‘미남이시네요’의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최준용 기자 cjy@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