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회동]與 "1+1=3? 2도 아닌 1.5수준 될 것"

최종수정 2012.11.06 19:22 기사입력 2012.11.06 19: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새누리당은 6일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회동의 의미와 단일화효과를 평가절하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문-안 단일화 회동에 앞서 가진 현안 브리핑에서 "(문-안 두 후보의) 오늘 단독 회동은 국민의 이목을 끌긴 끌 것이다"면서 "실패한 노무현 정부의 핵심 인사였던 문 후보와 국정경험이 전혀 없는 아마추어 정치인이 만나 권력을 탐하기 위해 무슨 밀담을 나눌지 궁금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배석자도 없는 오늘 회동에선 2, 3등 후보인 두 사람 사이에 별의별 이야기들이 다 나올 것이다"며 "가치와 철학이 많이 다른 두 사람이 어떻게 해야 그럴듯한 포장으로 손님을 끌 수 있을지, 어떤 쇼를 연출해야 현명하고 냉철한 국민의 눈을 현혹할 수 있을지, 정권을 잡고 나서 장관직을 비롯한 수많은 높은 자리들을 어떻게 나눠먹을 것인지 등에 대해 속내를 드러낼 것이다"고 비난했다. 이어 "지분을 어떻게 배분할지 등에 대해서도 밀약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문-안 두 후보진영의 분열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손학규가 민주당 경선에서 문재인에게 져 대통령 꿈을 포기한 것처럼 안철수도 제2의 손학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야권에 퍼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 안 후보는 문 후보와 친노무현 세력의 권력욕을 채우고, 그래서 실패한 노무현 정권의 부활을 꾀하는 데 쓰이는 불쏘시개가 되고 말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현명한 국민은 '문재인-안철수 단일화'의 야합적 본질과 그것의 파탄적 귀결을 꿰뚫고 있을 것이다"면서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1+1이 3이 될 것이라고 큰소리 쳤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선 1+1이 2도 아닌 1.5 수준에 이를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