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회동]文 "국민께 기쁜 소식드릴것" 安 "정권교체 열망에 노력"

최종수정 2012.11.06 18:41 기사입력 2012.11.06 18:20

댓글쓰기

[단일화회동]文 "국민께 기쁜 소식드릴것"  安 "정권교체 열망에 노력"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김승미 기자, 김종일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6일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야권후보 단일화를 위한 첫 회동을 가졌다.

문 후보는 회담에 앞서 가진 모두발언에서 "저와 안철수 후보가 꼭 단일화해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고, 또 나아가서 그 힘으로 정치를 바꾸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단일화에 대한 논의가 늦어져서 이러다가 혹시라도 단일화가 안 되는 것 아닌가, 또 정권교체 못하는 것 아닌가, 그렇게 염려와 걱정들을 많이 하신다는 것도 잘 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오늘 그런 걱정들을 덜어드리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리는 만남이 됐으면 한다"면서 " 그런 점에서 단일화 논의를 시작하자는 저의 제의에 대해서 만나자고 화답을 해주신 안철수 후보님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해다. 이어 "안철수 후보도 저와 마찬가지로 단일화의 의지가 확고하다고 믿는다"면서 "그리고 단순한 단일화를 넘어서서 가치와 정책을 공유하면서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뿐 아니라 정치혁신과 정권교체 후의 개혁까지 이루어 내야 한다는 점에 저희 두 사람이 뜻을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어 "오늘 저희들은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앞으로도 성의있게 협의를 해서 빠른 시일안에 국민들에게 기쁜 소식을 들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회담장소인 백범기념관에 대해 "여러모로 뜻이 깊은 장소"라며 "백범 김구 선생은 독립된 나라의 문지기가 되는 것이 소원이다 말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제 자신보다 또 저희 두 사람보다 국민을 앞세우는 마음가짐으로 저희가 임한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 있으리라고 생각을 한다"며 "욕심 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에 이어 안철수 후보는 "오늘 만남은 민생을 살피는 새로운 정치의 첫 걸음이 되고자 노력하겠다"면서 이어 "새로운 정치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잊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앞서 300여명이 넘는 취재진에게 "(문-안) 양쪽 담당기자들도 단일화된 것 같다"면서 "대한민국 모든 기자들이 다 오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문 후보님 담당기자들도 있는 것 같은데 이제 같이 얼굴을 봐서 참 좋다"며 "시간 내주신 문 후보님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김승미 기자 askme@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