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스케4' 로이킴 "'서울의 달', 가족 앞에서 디너쇼하는 기분"

최종수정 2012.11.06 13:01 기사입력 2012.11.06 13:01

댓글쓰기

'슈스케4' 로이킴 "'서울의 달', 가족 앞에서 디너쇼하는 기분"

[아시아경제 이금준 기자] '슈퍼스타K4'의 도전자 로이킴이 자신 최고의 무대로 '서울의 달'을 꼽았다.

로이킴은 6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엠펍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엠넷 '슈퍼스타K4' 톱4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가장 심취했던 무대가 '서울의 달'이었던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또한 "아버지와 어머니, 누나가 눈에 들어왔다. 긴장하기 보다는 혼자 가족들 앞에서 디너쇼를 하는 느낌이었다"며 "잡생각을 다 버리고 분위기에 흠뻑 빠져서 노래를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로이킴은 "매 무대를 준비할 때마다 다른 참가자들보다는 내 무대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내 무대에 취해야만 어색하지 않고 보기에도 멋있는 것 같다.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간 치열한 경쟁을 이어왔던 '슈퍼스타K4'는 이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현재 딕펑스, 로이킴, 정준영, 홍대광은 향후 2주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생방송 공연을 치른다. 결승전은 오는 23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
또한 탈락자를 포함 생방송에 진출했던 톱12가 선사하는 대국민 감사 전국 콘서트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가 오는 12월 20일과 21일 서울 올림픽 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리며 향후 총 6개 도시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금준 기자 music@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