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값 지속하락 주장 "근거 약하다"

최종수정 2012.11.06 10:00 기사입력 2012.11.06 10:00

댓글쓰기

'주택시장 환경변화' 세미나.. "집값도 서구보다 높지 않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국내 주택가격은 소득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기준으로 영미권 국가들 보다 높지 않기 때문에 주택가격이 지속 하락할 것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미약하다."(이창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

"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 전략이 중요하다. 임대사업자들이 협동조합을 구성해 개발 위험을 분산시키고 임대사업 전문성을 확보하는 등 미래지향적인 방식을 도입해야한다."(권주안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실장)

주택산업연구원(원장 남희용)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토론하는 '주택시장 환경변화와 대응전략' 세미나를 6일 오후 건설회관 중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향후 재편될 수요 변화에 따른 정책과 산업 측면의 대응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첫 번째 주제는 '주택시장 중장기 변화와 주택정책 방향 재정립'을 이창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가 발표한다. 두 번째 주제는 '주택시장 변화와 주택산업 대응전략'이며 권주안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실장이 발제자로 나선다.
이 교수는 첫 번째 주제 발표에서 "지난 2011년 가계금융조사 자료에 따르면 하우스푸어로 구분될 수 있는 위험 가구(1.2%) 보다 잠재구매력이 있는 가구(2.7%)가 더 많아 주택시장에는 충분한 구매력이 있어 시장혼란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2인 가구 증가에 따라 소형주택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일부 의견과는 반대로 중대형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교수는 "2035년까지 재고 증가가 필요한 규모는 소형이 아니라 중대형이다"면서 "소형주택 공급은 재건축과 재개발로 발생하는 소형주택을 대체하는 수준으로 유지되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향후 주택정책의 방향에 대해선 "과거 성장기에 가능했던 개발이익에 기초한 공공보조주택 공급에 한계가 있으며 정책적 수혜자에 대한 명확한 타겟팅이 필요하다"면서 "전세가 상승 방지를 위해 민간임대주택시장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주제 발표에 나선 권 연구실장은 "가구의 라이프사이클, 라이프스타일, 가구 특성 등 다양한 주거니즈가 반영되는 것이 '주거가치'다"면서 "이 가치가 향후 주택가격을 대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친화적 성향 강세로 인한 기술개발은 다양한 서비스 공급을 가능하게 할 것이므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면서 "주택의 물리적 외형 보다 주택이 담아 주는 각종 서비스에 대한 가치가 중요해짐에 따라 많은 수요 창출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주택생산체제로 최근 도입된 협동조합을 제시하며 "생산, 구매, 유통, 판매를 공동으로 해결해 개발사업 위험을 분산시키고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면서 "임차수요가 많은 지역 주택을 매입해 물량을 확보하고 임대관리를 위해 중개업자, 시설관리업자와의 연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