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은 전세 지방은 월세 많아"

최종수정 2012.08.22 15:36 기사입력 2012.08.22 15:36

댓글쓰기

주산연 '전·월세가구 특성을 고려한 주택정책방향' 연구.."지역적 특성 고려한 정책 필요"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주택시장에서 수도권은 전세, 지방은 월세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상황에 맞는 차별화된 정책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2일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전·월세가구 특성을 고려한 주택정책방향' 연구에 따르면 1975년부터 2010년까지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방5대 광역시 등 지방주택시장은 월세가 많고 수도권은 전가 많은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 같은 현상은 1999~2004(2차 전세난) 이후 본격화했다. 수도권은 지방에 비해 주택 가격이 비싸 초기 진입 장벽이 높고 주택이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전세가 유리한 반면 지방은 주택 가격 수준이 낮아 월세에 대한 부담이 적어 보증부 월세가 늘어난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서울(57.2%)·경기(57.6%)·인천(54.3%)은 전세 비중이 과반을 차지한 반면 지방 5대 광역시는 대구(전세 47.2%)를 제외한 나머지 광역시 등에서 공통적으로 보증부월세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자기 집을 두고 전·월세에 사는 유주택 전·월세가구 거주자가 2005년 179만가구에서 2010년 268만가구로 2배 이상 늘고 있는 현상을 최근 전세가격 상승확산의 한 원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유주택 전·월세가구의 72.3%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수도권 전세난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유주택 전·월세가구는 거주하고 있는 전·월세 주택 임대료가 상승하면 보유하고 있는 주택 임차인에게 이를 떠넘기기 때문에 수도권 전세난 확산에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노희순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지역별 임차시장 구조 차이와 그에 따른 전·월세가구의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