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관광상품 개발에 '택기기사' 도움 받는다

최종수정 2018.08.16 08:03 기사입력 2012.10.28 09:24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개인택시 기사 56명을 '관광모니터'로 위촉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의 관광모니터는 216명으로 늘었다.

경기도는 지난 26일 도청 국제회의실에서 '경기도 관광모니터' 위촉식을 갖고 도내 개인 택시기사 56명을 관광모니터로 위촉했다.
이날 위촉된 택시기사들은 시군 지역을 잘 알고 관광관련 불편사항을 상시적으로 파악 가능한 경력 5년 이상인 개인택시 기사들이다. 경기도는 지난 7월부터 시군 추천을 받아 이들에 대해 심사를 벌인 뒤 이날 최종 관광모니터를 선발했다.

경기도는 택시 기사 관광모니터 요원으로부터 불편사항을 접수받은 뒤 개선하고, 개선이 어려운 사항은 관련 부서와 협의 후 문제점을 고쳐 나갈 계획이다.

경기도 관광모니터는 관광관련 불편사항 및 제도개선 사항을 전화ㆍ인터넷 등으로 제보하며, 채택시 ▲주민불편사항 2만 원 ▲제도개선사항 5만 원의 보상금이 지급된다.
경기도는 지난 2000년 11월 24일 경기도 관광모니터 조례 및 시행규칙 제정 후 관광모니터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직장인과 주부, 대학생, 여행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160명의 관광모니터 요원이 활동 중이다. 이날 추가로 56명이 위촉됨에 따라 경기도는 216명의 관광모니터 요원을 운영하게 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