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의 10월, jobs 진군가

최종수정 2012.10.16 12:32 기사입력 2012.10.16 11:29

댓글쓰기

文, 오늘 일자리위원회 첫 회의 주재
최근 한 달 동안 일자리 관련 7개 일정 소화…
공정거래법·대부업법·공정채권추심법, '피에타 3법' 통과 의지 밝혀


문재인의 10월, jobs 진군가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김종일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16일 일자리 창출 방안과 가계부채 대책을 제시하며 일자리 정책 알리기에 매진했다. 문 후보는 17일에는 충북을 방문해 '취농정책'을 발표하고 18일에는 일자리 바꾸기라는 주제로 특수고용직 노동자들과 타운홀미팅을 여는 등 일자리 관련 '전방위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문 후보는 전날에는 기업인들과 잇달아 간담회를 갖고 '한국형 뉴딜'을 강조하며 일자리 만들기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1일 선대위의 정책 중심인 미래캠프 내 일자리 위원회의 위원장직을 직접 맡으며 '일자리 대통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 문 후보가 당 후보 선출 후 한 달 사이에 7번이나 일자리 관련 정책 행보를 펼치며 그 의지를 실천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국민들이 절박하다고 느끼고 있는 일자리 이슈를 선점하고 선대위 국민대통합위원장을 직접 맡아 국민대통합에 방점을 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의 정책공약 차별화를 부각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다.

특히 문 후보 측은 안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 논의 시점이 임박했다고 보고 10월 한 달 간 일자리 정책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켜 정책공약의 색깔을 뚜렷하게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동화빌딩 시민캠프에서 일자리위원회의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자리위원회가 단순히 선거용 자문기구가 아닌 차기 정부의 일자리 위원회로 발전할 토대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 자리에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추천 인사, 양대노총 간부 등이 함께하고 있다"며 "이 위원회에서 시작해 대통령에 당선되면 인수위부터 바로 구체적인 실현계획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자리 혁명의 첫발'을 내딛을 좋은 일자리 창출 방향도 제시했다. 문 후보는 "성장의 결과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일자리를 통해서 성장을 이루어야 한다"며 실천 방안으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나누고 바꾸자는 이른바 '일자리 만ㆍ나ㆍ바' 정책을 제시했다.

공공서비스 확충과 일자리의 90%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을 중견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 아래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오래 일하는 근무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나누고,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 아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바꾸자는 구상이다. 또 임금 피크제와 정년 연장 등을 통해 정리해고를 함부로 하지 못해 좋은 일자리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오후에는 '빚 없는 세상을 위해'라는 주제로 가계부채 대책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이제는 패자부활전이 가능한 사회, 사람을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경제로 나아가야 한다"며 "야만적 자본주의를 사람경제로 바꿔야 한다"가 강조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서민들의 눈물을 닦아줄 약탈적 대출을 금지하는 공정대출법(민병두 의원 대표발의)과 이자율 하향 조정을 실시하는 대부업법(서영교 의원 대표발의), 과도한 채권추심을 방지할 공정채권추심법(홍정학 의원 대표발의)을 이른바 '피에타 3법'으로 명명하고 법안 통과에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송창욱 부대변인은 "문 후보는 일자리 문제가 우리 사회에서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하고 중차대한 이슈라는 점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보여주기식이 아닌 일자리 문제 해결을 모든 정책의 우선순위에 두고 구체적인 실천방안과 진정성 있는 태도로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