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학교 '복수담임제' 2학기부터 자율 시행

최종수정 2012.08.22 09:45 기사입력 2012.08.22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상미 기자]이번 학기부터 전국 중학교 2학년 학급에 2명의 담임을 두도록 하는 '복수담임제'가 자율적으로 시행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달 초 '복수담임제'의 문제점을 보완한 '담임교사운영제도선진화방안'을 마련해 각 시도교육청에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교육과학기술부가 '학교폭력근절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내놓은 '복수담임제'는 올해 1학기부터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학급이 있는 전국 중학교에서 우선 2학년 전체를 대상으로 운영됐다. 초등학교와 고등학교는 학교장의 판단에 따라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맡겼다.

그러나 한 학기 동안 학교 현장에서는 제도의 실효성에 대한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충분히 준비가 되지 않은 채 급하게 실행에 옮기면서 제도의 본래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얘기다. 이에 교육과학기술부는 모니터링과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수렴해 이달 초 담임교사제도를 보완·개선하는 방안을 내놨다.

'담임교사운영제도선진화방안'에는 복수담임제라는 용어 자체를 쓰지 않는다. 대신 1인담임제, 2인담임제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어떤 제도를 운영할 것인지는 학교구성원들의 협의를 거쳐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바꿨다.
애매모호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복수담임 간 역할 분담 시스템도 바뀌었다. 앞서 교과부는 한 담임이 전체적인 학급관리를 맡고, 또 다른 담임이 학교폭력 가해학생이나 수업지도가 어려운 일부 학생들을 집중관리하거나 학생 및 학부모 상담과 생활지도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식의 역할 분담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선진화방안에서는 두 담임의 역할을 공통역할과 개별역할로 구분했다. 학교폭력근절에 초점을 맞춰서 학생과 학부모 상담 역할은 두 담임이 공통으로 맡고, 행정업무, 조례와 종례 등 생활지도와 관련된 부분은 두 교사가 역할을 나누어 맡도록 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새 학기 시작을 앞둔 2월에 갑자기 바꾸라고 하니 교육과정이 미리 다 짜놓은 학교에서는 형식적으로 운영될 수밖에 없었다"며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새로운 선진화 방안이 나온 만큼 2학기부터는 담임제를 학교별로 자율적으로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상미 기자 ysm125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