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사장없는' 오산대 총장공모 위법논란 확산

최종수정 2018.08.16 09:31 기사입력 2012.08.17 09:10

댓글쓰기

오산대 교수協·민주노총 전국대학노조 오산대지부·오산대 직원노조, 공모철회 및 이사퇴진 촉구

[오산=이영규 기자]경기도 오산 소재 오산대학교 총장 공모가 '위법ㆍ편법' 논란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특히 오산대 교수협의회와 직원연합 노조 등 학교 구성원들은 총장 공모가 학교정상화에 도움이 안되고, 이사회의 파행을 덮기 위한 '술수'라며 공모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나아가 이사들의 퇴진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17일 오산대 등에 따르면 오산대 교수협의회와 민주노총 전국대학노조 오산대지부, 오산대 직원연합노조 등 3개 단체는 지난 6일 교육과학기술부에 공문을 보내 '오산학원 이사회의 편법적 총장초빙 추진에 대한 행정지도 및 임시이사 파견'을 요청했다.

이들 3개 단체는 공문에서 "7월 24일 이사회에서 이사장 선출이 무산되고, 일부 이사의 강력한 반대와 퇴장에도 불구하고, 이사장이 없는 상태에서 총장부터 선출하기로 결정한 뒤 다음날 총장초빙 공고를 대학 홈페이지에 게재했다"며 "이번 총장공모는 이사장 선임지연과 그에 따른 이사회 파행운영에 대한 책임회피 및 시간벌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총장 임용권자인 이사장이 없는 상황에서 총장을 선임한다는 것은 오산학원의 정상화를 더 깊은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것과 같다"며 "관할청인 교육과학기술부가 조속한 행정지도를 통해 분쟁의 소지가 있는 총장초빙 추진을 즉각 취소하도록 조치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나아가 "(지난해 9월 교과부에서 파견된 관선이사 대신 정이사로 구성된)이사회가 1년 가까이 이사장을 선출하지 못한 채 이사회를 파행적으로 운영한 책임을 물어 임원 승인을 취소하고 임시이사를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사전 준비 없이 진행되는 '부실한 총장 공모'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

오산대 김 모 교수는 "총장공모를 위해서는 총장공모전형위원회가 구성돼야 하고, 1ㆍ2차 심사 배점표가 공정한 절차를 거쳐 확정돼야 하지만 이사회는 총장공고부터 했다"며 "지금 상태라면 총장 후보자들로 부터 서류제출을 받은 뒤 전형위원회와 심사배점표가 만들어지게 돼 향후 불공정 시비와 행정소송에 휘말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명수 전 오산학원이사장의 미망인 김영희 씨는 "오산대학의 정상화를 진정으로 바란다면 이사회에서 이사장을 먼저 선출하고, 이를 토대로 학교를 정상화시킬 수 있는 명망 있는 분을 총장으로 모셔 공개검증을 거쳐 선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또 "일부 이사들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총장 공모는 수긍할 수 없고, 학교 구성원들과 힘을 합쳐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며 "지금처럼 이사회의 파행이 계속된다면 관선이사로 이사회가 꾸려지는 게 더 나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일부 이사들이 이사장과 총장 '빅딜'을 포함해 임기 4년의 이사장을 2년씩 나눠서 하자거나 학교이권을 내주면 이사장을 밀어주겠다고 하는 등 제안을 해왔지만 학교정상화에 도움이 안된다고 판단해 모두 거절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앞서 학교법인 오산학원이사회는 지난달 24일 이사회를 열고 총 9명의 이사 중 5명이 찬성해 총장공모를 추진키로 결정했다.

당시 공모에 찬성한 이사들은 "이사장이 없더라도 이사회에서 (총장 초빙을) 안건으로 상정할 수 있고, 5명의 이사가 총장 초빙에 찬성한 만큼 이번 공모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 "지난해 1월 홍문표 총장이 임기만료돼 물러나고 1년7개월 째 총장없이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면서 교직원들의 호응도가 떨어지고, 학교 안정화 역시 흔들려 부득이하게 이번에 총장공모를 실시하게 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오산대는 과거 인수설립자 가족 간 불화와 오산지역 인사들의 개입으로 학교 운영이 지난 15년간 파행을 겪어 왔고, 지난해 교과부 사학분쟁조정위가 ▲설립자(인수자) 4명 ▲오산지역 인사 3명 ▲대학노조 1명 ▲대학부설 중고교 1명 등 9명으로 이사회를 구성했으나 사분오열돼 1년 가까이 이사장을 뽑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이사장 선출이 지연되면서 오산대는 1년7개월 째 총장이 없는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임기 만료된 교무처장 등 주요 실·처장들에 대한 인사도 못하고 있다.

한편, 이사회는 지난 2일부터 총장 후보자 지원서 접수를 시작했다. 현재 총장초빙 응모에 20여 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들은 각자 서류 심사를 해서 1순위에서 5순위를 법인 사무국에 통보하고, 법인 사무국은 이를 합산해서 1~5위 후보자를 가리게 된다. 오는 21일 총장 후보자 5명에 대한 면접 및 프리젠테이션(1인당 30분)이 실시되고, 31일 임용장이 수여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