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복절 앞두고 가장 오래된 ‘애국가’ 첫 공개

최종수정 2012.08.15 01:16 기사입력 2012.08.15 01:16

댓글쓰기

독립기념관, 미주 동포가 부른 2종 및 ‘무궁화가’ 음반…1개월간 예고기간 거쳐 정식 문화재 등록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광복절을 맞아 가장 오래된 애국가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독립기념관은 15일 제67주년 광복절을 맞아 1942년 미주동포들이 직접 부른 애국가 2종과 ‘무궁화가’가 담긴 가장 오래된 애국가 음반을 첫 공개한다.

애국가 2종 가운데 1종은 안익태 작곡의 지금의 ‘애국가’ 곡조다. 나머지 1종은 ‘구 애국가’로 스코틀랜드 민요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에 맞춰 부른 노래다.

‘애국가 음반’은 재미 한족연합위원회가 1942년 8월29일 국치일행사를 없애고 로스앤젤레스시청에 태극기 게양식을 갖는 역사적인 날에 만든 것으로 역사적 의미가 높은 음악자료다.

광복이전 ‘애국가’는 문헌상으로만 알려져 있었을 뿐 노래로 녹음해 알려진 적은 없었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공개된 ‘애국가 음반’은 미국에 사는 한인동포들이 부른 곡을 담고 있어 지금의 ‘애국가’와 과거 ‘애국가’를 비교하는데 소중한 자료다.

‘애국가 음반’에 함께 실려 있는 ‘무궁화가’는 알려지지 않은 또 다른 ‘애국가’ 노래로 추정되며 ‘애국가’ 변천사를 밝힐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

독립기념관이 첫 공개한 ‘애국가 음반’은 ‘미주 흥사단’에서 기증한 161장의 음반 중 하나다. 지금까지 음반이 둘로 갈라져있는 등 손상이 심해 재생할 기술을 갖지 못해 국민에게 소개하지 못했다.

동국대학교 ‘한국음반 아카이브연구소’가 최신기술로 음반을 재생, 이번에 공개하게 됐다. 이 음반은 그 무렵 1달러에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이 음반은 지난 9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 등록예고가 이뤄져 1개월간 예고기간을 거쳐 정식 문화재로 등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