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은미 내림굿 사연, "전신마비 피하려…"

최종수정 2012.07.03 13:09 기사입력 2012.07.03 13:02

댓글쓰기

방은미 "전신마비 피하려 내림굿"

(출처: MBC '기분 좋은 날')

(출처: MBC '기분 좋은 날')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모델 출신 무속인 방은미(38)가 전신마비를 피하고자 내림굿을 받게 된 사연을 털어놔 관심이 모아졌다.
방은미는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 "내림굿을 받을 당시 전신마비가 될 뻔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방은미는 "26세 때 어깨와 팔이 마미 됐었고 심한 안면마비로 양치조차 힘들었다"면서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무당집을 찾아갔더니 무속인이 내 머리를 꾹꾹 눌러주며 서른이 되기 전에 신이 다시 찾아올 거라고 예언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당시 무속인이) 신을 거부하면 전신마비가 될 거라는 예언도 했다"며 "무속인이 머리를 눌러준 후 안면마비는 없어졌지만 아이를 출산하고 난 뒤 하체마비가 와서 내림을 받아야겠다고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또 방은미는 무속인으로서의 삶에 대해 "거스를 수 없는 운명이었던 것 같다"고 담담히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