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본무 회장 "구호만 외치지 말고 실질적 방안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2.07.03 11:00 기사입력 2012.07.03 11:00

댓글쓰기

"2, 3년 후 시장 선도할 수 있는 제품 만들어야" 강조

구본무 LG 회장

구본무 LG 회장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선언적 구호에 불과한 목표나 전략은 지금의 LG에게 부족하다.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 2~3년 후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라."

구본무 LG 회장은 3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임원세미나를 개최하고 이 같이 강조하고 나섰다. 그룹 경영진에 대한 구 회장의 주문이 점점 구체화되고 있는 것이다.
이날 임원세미나에는 강유식 LG 부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조준호 LG 사장 등 LG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구 회장은 "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만큼 위기속에서 기회를 찾아내는 혜안으로 미래를 준비해 달라"면서 "시장선도 기업이 되기 위해선 선언적 구호에 불과한 목표나 전략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임원들에게 ▲시장선도 기업이 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 창출 ▲필요한 곳에는 당장의 성과가 나오지 않더라도 인재를 뽑고 과감하게 자원을 투입 ▲약속한 부분은 철저히 실행하는 것을 문화 등을 당부했다.
하반기 시장에 대해선 "시장 회복에 대한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해 사업 전반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면서 "지난 한달 동안 각사 경영진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고 실행방안에 대해 논의했는데 시장선도 기업이 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이 충분치 않았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임원이 먼저 바뀌어야 임직원들이 보다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면서 "약속한 것은 철저히 실행하는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구 회장은 지난 6월 한달간 중장기전략보고회를 갖고 각사 CEO들에게 "2, 3년 후에 무엇을 만들어 낼 것인지 고민하라"면서 "선행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주력 사업 및 차세대 성장엔진 분야에서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급변하는 국내외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