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쿄 지사 "수도 기능 일부 오사카로 옮기자"

최종수정 2012.07.02 21:42 기사입력 2012.07.02 2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이시하라 신타로 일본 도쿄도 지사가 2일 "도쿄에 너무 많은 기능이 집중돼 있다"며 "이를 분산시키는 방법을 고민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세계도시정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오사카로 (도쿄의) 일부 기능을 이전하면 두 도시가 '거대도시' 역할을 공동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타로 지사는 향후 초고속 자기부상열차가 도쿄와 오사카를 연결함에 따라 두 도시가 효과적으로 일을 분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의 고속철도 운영사인 'JR도카이'는 2014년부터 자기부상열차를 건설, 2045년이면 도쿄와 오사카를 67분만에 연결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