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색조달, 외국조달시장 진출지원 집중”

최종수정 2012.07.03 00:00 기사입력 2012.07.03 00:00

댓글쓰기

강호인 조달청장, 하반기 부서장 회의서 경제 활력 높이기 등 주문…우수조달물품지정 기술·성능심사도 강화

강호인(앞줄 가운데) 조달청장이 정부대전청사 회의실에서 열린 '2012년 하반기 조달부서장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바로 옆 오른쪽은 민형종 조달청 차장.

강호인(앞줄 가운데) 조달청장이 정부대전청사 회의실에서 열린 '2012년 하반기 조달부서장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바로 옆 오른쪽은 민형종 조달청 차장.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조달청이 올 하반기 조달행정 방향을 녹색조달과 기업들의 외국조달시장 진출지원에 초점을 모은다.

강호인 조달청장은 2일 정부대전청사 회의실에서 ‘2012년도 하반기 조달부서장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업무에 비중을 두도록 강조했다.
강 청장은 전국 지방청장과 조달청 과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올 상반기엔 21조원에 이르는 조달사업을 앞당겨 집행하고 중소기업들의 공공판로를 넓히기 위한 제도를 손질했다”며 경기를 살리기 위한 기업지원을 주문했다.

강 청장은 “유럽재정위기 지속, 수출둔화, 경기회복 지연 등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이 여의치 않다”며 “공공수요의 큰 부분을 맡는 조달청이 구매력과 조달정책을 활용, 경제 활력 살리기와 미래에 대비한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올 하반기 조달청이 펼칠 주요 과제로 최소녹색기준 적용제품을 더 지정하고 공공건물 녹색 리모델링발주기준 정비 등 녹색조달 활성화를 꼽았다.
조달청은 실천방안으로 ▲에너지소비효율등급 ▲에너지절약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신재생에너지설비인증 등 일정기준을 충족하는 제품만 조달시장에 들어오도록 할 방침이다.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으로 열린 해외조달시장에 많이 나갈 수 있도록 민관공동 시장개척단 파견, 지역별·국가별 맞춤형컨설팅 등에도 적극 나선다.

조달청은 우수조달물품지정 때 기술·성능심사를 강화하고 자가품질보증제도를 늘려 적용하는 등 기술·품질경쟁을 이끄는 쪽으로 조달제도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이 외국조달시장에서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힘을 기르도록 한다는 게 조달청의 방침이다.

강 청장은 이어 “우리 경제가 요구하는 조달청 역할이 바뀌고 있다”며 “그런 역할을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선 꾸준히 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그는 “따라서 조달서비스를 고도화·다양화하고 기능과 역할에 맞게 조직과 업무를 재설계해야 한다”며 “최고 전문성과 청렴성을 갖추는 등 끊임없는 자기혁신노력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는 조달청의 올 상반기 주요 업무추진실적 점검, 평가에 이어 하반기 펼칠 주요 업무내용에 대해 토론이 이어졌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