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운용, '우리글로벌채권플러스' 펀드 출시

최종수정 2012.07.02 11:27 기사입력 2012.07.02 11: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우리자산운용은 '우리 글로벌채권플러스 증권투자신탁[채권재간접-파생형]'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글로벌 국공채 하이일드·이머징 투자등급 회사채 등의 해외 채권형 펀드에 분산 투자해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동시에 순자산의 20~50% 내외를 달러헤알화 역외선물환에 투자해 환(FX) 프리미엄과 헤알화 상승 기조에 따른 추가 환차익을 추구한다.
분산된 채권 재간접 펀드 포트폴리오에 환(FX) 전략을 추가해 해외 통화 표시 채권 투자와 유사한 수익 구조를 가지되 변동성은 낮춘 새로운 개념의 공모펀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상품은 우리자산운용과 한국투자증권의 협력을 통해 개발됐다. 기존 이머징 현지통화표시 해외채권투자는 거래규모 등의 제한으로 인해 일부 고액 투자자 또는 전문 투자자를 중심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들이 접근하기 어려웠으나 우리 글로벌 채권 플러스 펀드는 소액의 일반투자자도 투자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우리자산운용 글로벌운용팀 강석훈 팀장은 "이 상품은 전세계 채권펀드에 분산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는 동시에 향후 브라질 헤알화의 절상 시 추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며 "브라질 선행지수 안정화 추세, 재정 수지 개선 전망 등에 대한 기대는 헤알화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상품의 가입은 전국 한국투자증권(1544-5000) 지점에서 할 수 있다.


서소정 기자 ss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