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 "새누리, 한일정보보호협정 당정협의 했는지 밝혀라"

최종수정 2012.07.02 10:22 기사입력 2012.07.02 10:22

댓글쓰기

이해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해야"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이해찬 "새누리, 한일정보보호협정 당정협의 했는지 밝혀라"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는 3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밀실 추진과 관련해 "총리 해임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협정을 폐기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에서 "21세기에 들어와 한일 군사비밀정보협정을 맺는 것은 역사에 역행하는 일"이라며 "1980년대 한미일 삼각안보동맹 수준으로 역행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협정을 주도한 청와대, 국무총리, 국방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 다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가 위협받는 협정은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1세기 동북아에서는 균형있고 신중한 외교통상을 하고 국방전략도 균형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럼에도 밀실에서 아무 토의 없이 대통령 부재 중에 처리됐다는 게 경악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에 이어 새누리당과 박근혜 의원에게도 포문을 열었다.

그는 "새누리당은 사전에 당정협의를 했는지 분명하게 답하길 바란다"며 "당정협의를 안했다고 하면 정부가 여당까지도 무시한 채 비밀리에 처리한 것이고, 당정협의를 했다면 새누리당은 왜 그 때 이 문제를 지적하지 않았는지 분명히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사실상 새누리당은 박근혜 위원이 비상대책위원장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당을) 주도한다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다"면서 "박 의원이 대선후보가 되려면 이 문제에 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사전에 동의했는지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을 말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세종시 공식 출범과 관련해 "이 정부가 세종시를 백지화 하려 갖은 방해를 놨지만 많은 사람이 세종시를 잘 지켜내고 함께 추진해서 발족한다"며 "예정보다 3년 늦었지만 민주당이 중심이 돼서 세종시를 행정중심 복합도시, 세계적 명품도시로 발전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