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자영 "생애 첫 우승~"

최종수정 2012.05.20 17:04 기사입력 2012.05.20 17:04

댓글쓰기

우리투자증권레이디스 최종일 이미림과 연장혈투 끝에 '우승 파'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김자영(21ㆍ사진)이 연장혈투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김자영은 20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서코스(파72ㆍ6628야드)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우리투자증권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5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여 이미림(22)과 동타(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뒤 18번홀에서 속개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천금 같은 '우승 파'를 잡아냈다. 우승상금이 1억원이다.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전반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선두와 3타 차까지 격차가 벌어져 우승권에서 멀어지던 김자영은 특히 15, 16번홀의 연속버디에 마지막 18번홀(파4) 버디를 더하며 공동선두로 복귀하는 뒷심이 돋보였다. 김자영은 연장전에서도 두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졌지만 기어코 '파 세이브'에 성공하는 집중력을 과시했다.

'미녀골퍼'로 각광받았지만 2010년 대우증권클래식 2위가 최고 성적일 정도로 그동안 우승과는 인연이 없어 속을 태우던 선수다. 이번 대회에서는 그러나 2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치는 라이프 베스트 샷을 앞세워 우승 동력을 마련했다. '프로킬러' 김효주(17ㆍ대원외고 2)는 공동 5위(9언더파 207타)에서 입맛을 다셨고, '상금퀸' 김하늘(24ㆍ비씨카드)은 공동 8위(7언더파 209타)를 차지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