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셰일가스 시대' 대비한다..민관 합동 TF팀 발족

최종수정 2012.05.14 11:00 기사입력 2012.05.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지식경제부는 '셰일가스' 시대에 대비해 민관 합동의 셰일가스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지경부는 14일 조석 2차관 주재로 관련 산업계, 학계, 연구계 전문가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셰일가스 TF 제1차 회의를 열었다.
셰일가스란 진흙퇴적암층(Shale)에 산포돼 있는 천연가스로, 채취 기술 발전으로 북미 지역에서 생산량이 급증하고 있으며 최근 미국 천연가스 가격 하락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조 차관은 "셰일가스가 중장기 에너지 산업의 판도를 바꿀 전 세계적 화두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천연가스 황금기 도래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 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다"고 TF 발족 배경을 밝혔다.
'셰일가스 시대' 대비한다..민관 합동 TF팀 발족

셰일가스 TF는 총 5개 분과로 구성 운영될 예정이다.

개발분과 및 도입분과는 셰일가스의 개발 동향 및 전망, 국내 도입 전략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발전분과는 발전단가 및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고려한 중장기 발전설비 확충 방향 등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산업분과는 국내 석유화학 산업에 미치는 영향 및 석유화학 기업의 해외 진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며 총괄분과는 각 분과별 내용을 조율하고 종합적인 전략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지경부는 다음 달 말에 TF 분과별 토의 내용을 종합해 공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TF 운영이 종료되는 8월 말 경에는 셰일가스 개발, 도입은 물론 발전, 석유화학 산업 분야에 대한 파급효과까지 고려한 종합 대응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