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銀 3차 퇴출]빈약한 저축銀 피해대책…서민금융뿐?

최종수정 2012.05.06 19:07 기사입력 2012.05.06 1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솔로몬·한국·미래·한주저축은행의 영업정지에 따라 이들과 거래하는 서민들의 자금사정 악화가 우려되지만, 금융당국은 지난 해와 크게 달라지지 않은 '서민금융 확대'만을 부르짖고 있어 공백이 우려된다.

금융위원회는 6일 저축은행 영업정지 발표 후 가진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 사무처장은 "저축은행과 거래하는 서민·중소상공인의 자금사정이 어려워질 가능성에 대비,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이용자들에게 햇살론, 바꿔드림론, 새희망홀씨 등을 적극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해당 저축은행 채무자에게 안내서를 발송하는 한편, 서민금융 상담센터를 안내해 주기로 했다. 또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대출 중에서 만기가 도래한 채무에 대해서는 여타 저축은행에서 우선적으로 햇살론에 대한 대환대출을 지원해 준다.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의 채무자가 생계 자금이나 운영자금을 필요로 하는 경우 대출금리를 최대 1%포인트 우대해 준다.
중소기업들에게는 신용보증기금(신보), 기술신용보증기금(기보) 특례보증을 연장해 주는 등 지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근 지방은행 등을 통해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여신거래자의 자금수요도 흡수한다.

하지만 이는 지난해 9월부터 저축은행이 영업정지될 때마다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방법으로, 현실성이 낮고 지원 범위도 한정돼 있어 한계가 뚜렷하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평가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