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銀 3차 퇴출]금감원 "5월 영업정지, 총선 겨냥한 것 아냐"(상보)

최종수정 2012.05.06 10:47 기사입력 2012.05.06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금융당국이 4개 저축은행의 영업정지 시기를 당초 예정된 1월에서 5월로 변경한 것과 관련, '총선을 의식한 것'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반박했다.

신응호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는 6일 저축은행 영업정지 발표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절차상의 문제로 발표가 늦어진 것"이라며 "총선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초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지난 1월말께 영업정지 저축은행을 발표키로 했으나,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며 돌연 발표 시기를 5월께로 미뤘다. 이에 대해 정치권 및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4월로 예정된 총선 및 대선을 의식해 구조조정 일정을 늦춘 것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보냈다.

특히 지난해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의 5000만원 이상 예금자, 후순위채 투자자들의 분노가 여당 의원들에 대한 낙선운동으로까지 번진 것이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지난 달 국회의원 총선을 진행한 결과 당초 예상과 달리 여당이 우세하자 예정한 대로 구조조정을 진행했다는 것.
신 부원장보는 이에 대해 "(자구책)이행시간을 충분히 주기 위한 것"이라며 "그러다 보니 12월말 시점으로 다시 검사할 필요가 있어 3월 중 검사를 진행하고, 이의신청기간까지 거치다 보니 절차가 길어졌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