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석동 "불법사금융 척결 범정부 나서야…피해구제 주력"(상보)

최종수정 2012.05.21 17:32 기사입력 2012.04.30 11:37

댓글쓰기

신고자들에게 불법 대출 알려주는 안내장 배부 예정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김석동 금융위원장이 불법사금융 척결을 위해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범정부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에도 상담 차원에 그치지 말고 피해구제에 주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30일 "불법사금융 척결을 위해서는 범죄행위에 대해 피해신고 기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불법 사금융 피해자에 대해 전 정부차원의 역량을 모아 실질적인 재기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금감원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를 찾아 피해상담 및 접수 현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감원 직원들에게 "불법사금융에 대한 상담은 물론, 앞으로는 피해구제에 집중해서 (상담을)진행해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사채가 불법임을 알려주는 안내장을 보내 '안 갚아도 된다'고 구체적으로 알 수 있도록 해 주라"고 지시했다.

권혁세 금감원장도 "피해자들이 불법사금융에 떳떳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마음의 무기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피해신고센터는 지난 18일 가동된 이후 29일 까지 1만 2794건의 상담신고를 접수했다. 이 가운데 구체적인 피해신고 건은 3927건에 달했다. 피해 신고 금액은 241억 8000만원이었다.

유형별로는 대출사기가 2956건(42.0%)로 가장 많았고, 고금리와 중개수수료 수취 건이 각각 17.1%와 7.5%로 뒤를 이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접수된 사례 가운데 상당수가 소득이 없거나 금융채무 연체 상태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경우였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신용회복위원회 명동지부에서 불법사금융 피해자, 지자체 대부업 담당자 등과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서민금융 지원 대상이 아닌 사금융 피해신고자도 참석해 불법 채권추심, 고금리 사채, 대출사기 피해경험을 전달하고 지원제도 개선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