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비아 전 석유장관, 오스트리아서 시신으로 발견

최종수정 2012.04.30 10:09 기사입력 2012.04.30 10: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윤미 기자] 리비아의 슈크리 가넴(69) 전 석유장관이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빈의 로만 하스링거 경찰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새벽 빈을 관통하는 다뉴브강에서 가넴의 시신이 떠내려가고 있었다고 밝혔다.

가넴은 지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석유장관을 지냈다. 그는 지난해 리비아에서 시민 혁명이 일어났을 당시 카다피 정권을 버리고 시민반군에 지지를 표명한 뒤 망명길에 올라 유럽에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가넴은 평상복 차림이었으며 시신에서 폭행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정확한 사인은 파악되지 않았으며 수일 내에 부검할 계획이라고 경찰은 덧붙였다.

가넴은 전날 저녁 한 지인과 함께 집에서 시간을 보낸 뒤 이날 새벽 집을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조윤미 기자 bongb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