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얀국물 라면 시장점유율 '뚝'...전성시대 끝났다

최종수정 2012.05.23 15:19 기사입력 2012.04.30 09:10

댓글쓰기

라면시장 돌풍도 잠깐...덤 판매행사도 신통찮아

하얀국물 라면 시장점유율 '뚝'...전성시대 끝났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빨간 국물이 주도한 라면 시장에 일대 파란을 일으키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던 '하얀 국물' 라면이 서서히 추락하고 있다.

30일 AC닐슨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하얀 국물 라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3사(팔도, 삼양식품, 오뚜기)의 대표 브랜드인 꼬꼬면, 나가사끼짬뽕, 기스면의 3월 말 현재 시장점유율은 12.9%로 전월(14.3%) 대비 1.3%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지난해 하얀 국물 돌풍을 일으키며 정점을 찍었던 12월(17.1%)과 비교하면 4.2%포인트 떨어졌다.
하얀국물 라면 시장점유율 '뚝'...전성시대 끝났다
업체별로는 꼬꼬면의 하락폭이 컸다. 꼬꼬면은 지난해 12월 7.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한 후 1월 5.3%, 2월 3.9%, 3월 3.7%로 반토막 났다.

나가사끼짬뽕도 지난해 12월 7.0%에서 1월 6.9%로 소폭 하락한 후 2월 7.4%로 상승곡선을 그렸으나 3월 들어서면서 1.0%포인트 하락한 6.4%로 주저 앉았다.

기스면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 기스면은 지난해 12월 3.0%에서 1월 2.9%, 2월 3.0%, 3월 2.8%로 주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통업계 관계자는 "하얀 국물 라면이 한때 전체 라면 시장에서 20%에 육박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나 성장이 한계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농심의 후루룩칼국수, 풀무원의 백합조개탕면 등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까지 하얀 국물 라면 시장에 가세하면서 기존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떨어진 것도 한 몫 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시장점유율이 하락하자 이들 3사는 5개를 사면 1개를 덤으로 주는 덤 판매행사 등 마케팅에 총력을 펼치고 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자 하얀 국물 라면의 한계를 인정하고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팔도는 꼬꼬면이 주춤하자 최근 빨간 국물인 '남자 라면'을 출시하는 등 라면 시장 강화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삼양식품도 나가사끼짬뽕에 이은 갈색 국물 라면인 '돈라면'을 출시,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이들 업계들은 "하얀 국물 라면의 인기가 출시 초반에 비해 떨어진 것은 맞지만 아직 속단하기는 이르다"며 "하얀 국물 라면은 선호하는 사람들도 많아 앞으로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