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탑방 왕세자 방송사고 논란에 제작진 "이상없다"

최종수정 2012.04.20 19:05 기사입력 2012.04.20 19:03

댓글쓰기

옥탑방 왕세자 대사실수 방송사고 논란 (출처 : SBS 방송화면 캡쳐)

옥탑방 왕세자 대사실수 방송사고 논란 (출처 : SBS 방송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SBS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 제작진이 등장인물 중 한명인 정유미가 주인공 이름을 잘못 말했다는 네티즌 지적에 "이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옥탑방 왕세자(이하 옥세자)는 19일 9회 방송에서 홍세나(정유미 분)가 전무 용돈만(안석환 분)과 설전을 벌이는 장면이 방송됐다.
네티즌은 이 장면에서 홍세나가 용태무(이태성 분)라는 이름 대신 '용태용'이라고 잘못 부른 것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제작진은 "정유미가 용태무라고 발음한 게 맞다"며 "촬영 때도 제대로 발음했고 온라인에서 논란이 됐기 때문에 해당장면을 몇번씩 돌려봤지만 이상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실수가 느껴지지 않는 웰메이드 드라마가 되도록 하겠다"는 다짐도 덧붙였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