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현 "제 당선 위해 안철수 만나고 싶지는 않았다"

최종수정 2012.04.20 10:19 기사입력 2012.04.20 10: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은 20일 "(저는) 드러내놓고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지지하는데 (제가) 당선되기 위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만나고 싶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4ㆍ11총선 광주 서구을에서 낙선한 친박계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나와 "그 부분(안 원장 측에서 만나려고 했다는)은 명확하게 해명을 하고 싶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안 원장이 전남대학교에서 특강을 할 것이고, 내용은 인물 위주로 투표해야 한다는 등의 것이니 (직접 만나면) 현장에서 만나 악수도 하고 그러면 어떻겠느냐'는 얘기들을 들었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렇다고 해도 그 분(안 원장)이 고매하게 말씀을 하시는데 제가 후보로서 가서 거기에 붙어서 그 틈을 이용하려고 하고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는 것은 그 분을 욕되게 할 수 있고 저 자신도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문대성 당선자의 논문표절 의혹 및 출ㆍ탈당 논란에 관해 "사내 대장부 답게 당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지체 없이 탈당을 하고, 깨끗이 정리를 하고 복당을 하면 당당해서 당도 좋고 본인도 좋았을 것"이라고 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