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LA공항서 교민들 감격하던 그날, 40년 지났다"

최종수정 2012.04.20 08:00 기사입력 2012.04.20 08:00

댓글쓰기

국적 여객기 미주취항 40주년 맞아
대한항공, 1972년 4월19일 첫 취항

1972년 4월 19일 김포국제공항 격납고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 태평양 상공의 여객기 취항을 기념하고 있다.

1972년 4월 19일 김포국제공항 격납고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 태평양 상공의 여객기 취항을 기념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우리나라 민항 여객기의 미주 취항 역사가 4월19일로 40년을 맞았다.

대한항공은 19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LA 국제공항에서 미주 여객 노선취항 4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1972년 4월19일 오후 5시19분 B707 제트 항공기로 김포공항을 출발, 도쿄, 하와이를 거쳐 LA 노선에 첫 취항했다.
이 항공편은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 태평양 상공의 여객기 취항으로 대한민국 국력 및 비약적인 민간 항공 발전을 알리는 하나의 신호탄이었다는 평가다. 당시 중간목적지인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과 최종 목적지인 LA공항은 태극기를 흔들며 항공기를 맞이하는 수천명의 인파로 만원이 됐다. 태극마크를 단 항공기를 본 대다수 교민들은 감격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40년 동안 대한항공의 미주 노선은 비약적인 성장을 해왔다. 미주 취항 도시는 당시 하와이, LA 2개에서 현재 미국 10개, 캐나다 2개, 브라질 1개 등 총 13개 도시로 확대됐다. 대한항공의 미주 노선 연간 수송 인원은 지난 1972년 4만3814명에서 2011년에는 285만1166명으로 65배 증가했다.

오늘날 대한항공은 미주 노선에 주 106편을 운항할 정도로 성장했다. 항공편 공급석은 40년전 주당 684석에서 6만2327석으로 91배 늘어났으며, 운항 시간은 17시간에서 11시간 정도 (인천~LA 기준)로 줄어드는 등 승객 편의도 향상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미주 여객 노선 취항 40주년을 맞아 미주 노선을 비롯해 5대양 6대주 노선망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난해 8월 뉴욕, 10월 LA 노선에 투입해 운항하고 있는 A380 차세대 항공기를 비롯해 향후 도입될 B787 드림라이너, B747-8 항공기 등 차세대 항공기들을 주요 노선에 대거 투입해 서비스 품격을 더욱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