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갈길 먼 액티브X 퇴출'..주요 사이트 84% 사용

최종수정 2012.04.02 12:00 기사입력 2012.04.02 12:00

댓글쓰기

민간 86개 사이트에서 평균 3.9개, 행정기관 82개 사이트에서 평균 3.7개 사용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우리나라의 민·관 주요 사이트 대부분이 여전히 '액티브엑스(ActiveX)'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MS) 인터넷 브라우저인 익스플로러에서만 구동되는 '액티브엑스'는 웹브라우저의 호환성과 보안문제를 야기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기술이다.

행정안전부는 3월12일부터 27일까지 국내 민관 주요 200대 사이트를 조사한 결과 전체 중 84%인 168개 사이트에서 액티브엑스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민간 영역은 주로 결제 및 인증(41.1%)에, 행정기관은 보안(40%)에서 액티브엑스를 가장 많이 사용했다.
또 웹 표준으로 쉽게 전환할 수 있는 동영상 재생·그래픽 표현 등 멀티미디어 부분도 많이 사용되고 있어 인식제고를 통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멀티미디어 부문 사용률은 민간이 22.4%, 행정기관이 31% 등이다.

부문별로 보면 민간 부문은 100개 사이트 중 86개 사이트가 평균 3.9개의 액티브엑스를 사용했다. 가장 많이 이용한 곳은 금융, 쇼핑, 인터넷서점 사이트 순이다. 금융기관 중에서는 KB국민은행, 하나은행, NH농협 순으로, 쇼핑 분야에서는 옥션, 롯데아이몰·AK몰 순으로 사용률이 높았다. 포털에서는 파란닷컴, 드림위즈, 천리안·세이클럽 순을 보였다.

행정기관은 100개 사이트(행정기관 홈페이지 45개, 대민 사이트 55개) 중 82개 사이트에서 평균 3.7개의 액티브엑스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사용한 기관은 금융감독원, 금융결제원, 공무원연금공단 등이다.
현재 전체 웹브라우저의 90% 이상을 MS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차지하는 상황에서 액티브엑스를 이용하지 않으면 해당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아 이용자 불편을 유발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 액티브엑스는 실행과 동시에 악성코드가 설치되는 등 보안에도 취약하다.

이에 행안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 3차례 더 액티브엑스 사용현황을 조사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올해 안으로 액티브엑스 기술대체와 웹 표준 기술 확산을 위해 '웹사이트 진단시스템'을 구축해 웹 개발자나 웹서비스 제공자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정윤기 행안부 정보기반정책관은 "현재 행정기관은 '전자정부 서비스 호환성 준수지침'에 따라 전자정부서비스는 3종이상의 웹브라우저를 지원하도록 의무화하고, 웹호환성 수준진단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도 액티브엑스 진단 및 대체기술 컨설팅을 더욱 강화하고 진단기관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