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세계 가장 비싼 위스키는

최종수정 2012.03.26 18:09 기사입력 2012.03.26 18:09

댓글쓰기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한 병에 5억2000만원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Macallan Lalique Cire Perdue)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Macallan Lalique Cire Perdue)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전세계 가장 비싼 위스키 가격은 얼마일까. 싱글몰트 위스키 브랜드 맥캘란이 흥미로운 경매 기록을 공개해 화제다.

26일 에드링턴코리아에 따르면 전세계 위스키 사상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한 위스키는 2010년 11월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 나왔던 전세계 한 병뿐인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Macallan Lalique Cire Perdue) 제품이다. 이 제품은 당시 46만파운드(한화 5억2000만원)에 낙찰됐다.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는 3개의 스페인산 쉐리 오크통의 원액을 섞어서 만든 64년 산 싱글몰트 위스키로 프랑스 크리스탈 유리공예의 명가 라리끄와의 협력을 통해 아름다운 디캔터가 완성됐다.

또한 가장 올드한 빈티지는 1926년 원액을 만들어 1986년 병입한 맥캘란 '화인 앤 레어'다. 이 제품은 각 연도별 39종의 콜렉션으로 구성됐으며, 숙성기간만 무려 60년 이상이다. 국내에서는 2006년 마지막 남은 한 병이 7000만원에 판매돼 국내에서 판매된 위스키 중 최고가 기록을 가지고 있다.

'화인 앤 레어'는 각 연도별 쉐리 오크통의 위스키 하나를 선별, 희석 없이 고유의 알코올 도수 그대로 병에 담아 만드는 극소량의 제품으로, 빈티지에 따라 맛과 향, 색상이 다르다.
국내에서는 서울신라호텔의 '더 라이브러리'가 유일하게 이 콜렉션 중 13종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가장 오래된 것은 1938년 빈티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선호텔 라운지 바 '써클'에서는 맥캘란 화인 앤 레어 1945년 빈티지를 전시 중이며 1500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한편 가장 큰 시세차를 보인 위스키는 1990년대 초반 팔린 '블랙 보모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제품은 1996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경이적인 기록을 세웠다. 당시 1993∼1995 빈티지의 트리올로지 시리즈가 세 제품을 합친 판매가 300달러보다 30배나 높은 1만8000달러에 낙찰됐기도 했다.

에드링턴코리아 관계자는 "이 소문은 위스키 애호가들에게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고,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전파됐다"며 "'블랙 보모어'는 이후 다른 싱글몰트 위스키 증류소에서 수많은 빈티지 위스키들을 탄생시키는 촉매 역할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