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성종 "야권 연대때 지역구 양보"···사실상 불출마

최종수정 2012.03.05 11:30 기사입력 2012.03.05 11:30

댓글쓰기

강성종 "야권 연대때 지역구 양보"···사실상 불출마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강성종 민주통합당 의원은 5일 야권연대 성사를 전제로 한 4·11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역구가 경기 의정부을인 강성종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개인보다 당을, 당보다는 국민을 바라보고 책임 있는 사람들의 희생과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제가 먼저 나서서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수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최근 민주통합당의 공천과 야권연대 협상을 지켜보면서 이번 총선과 대선에 대한 깊은 고민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제1야당의 지역구 재선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의 명령에서 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야권연대 성공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면서 "의정부을 지역을 야권연대를 위한 전략적 지역으로 선정해 주길 지도부에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의 바람대로 야권연대가 성사된다면 이번 총선에서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민주통합당과 야권단일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수십억 원대 교비 횡령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고 수감됐다가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고, 현재 후속 재판을 남겨놓고 있다. 이같은 전력으로 인해 당내에서는 강 의원에 대한 공천 배제 주장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