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5~9세 '유아' 인터넷 중독률, 성인보다 높다

최종수정 2012.03.05 12:00 기사입력 2012.03.05 12:00

댓글쓰기

지난해 평균 인터넷중독률 7.7%..청소년 10.4%, 유아동 7.9%, 성인 6.8%

만5~9세 '유아' 인터넷 중독률, 성인보다 높다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지난해 유아 및 아동들의 인터넷중독률이 성인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의 인터넷중독률은 전년도보다는 낮아졌지만 전체 연령대 중에서는 가장 높았다.

5일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2011년도 인터넷중독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평균 인터넷중독률은 7.7%로 전년도보다 0.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청소년(10~19세) 중독률이 전년보다 2%포인트 낮아진 10.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고등학생 중독률이 12.4%로 가장 높았으며, 고위험군의 비중도 4.1%로 초·중학생(2.1%)보다 2배 높게 나왔다. 월평균 가구소득 20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13.0%)과 다문화가정(14.2%), 한부모가정(10.5%) 청소년의 중독률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올해 처음으로 조사한 유아동(만5~9세) 인터넷중독률은 7.9%로 성인(6.8%)보다 높게 나왔다. 인터넷이용 연령이 점차 낮아지면서 인터넷중독 위험이 유아동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성인(20~49세) 인터넷 중독률은 6.8%로 전년도에 비해 1%포인트 높아졌다. 20대 중독률이 9.2%로 40대(4.7%)의 2배이며, 대학생(11.0%)과 성인 무직자(10.1%)의 중독률이 특히 높게 나왔다.
성별로는 남성 중독률이 9.1%로 여성(6.1%)보다 높았으며, 고위험군에서는 남성(2.2%)이 여성(1.2%)보다 2배 높았다. 또 고위험군 중독자의 9.3%는 타인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 등의 악성 댓글을 작성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이용목적은 일반사용자는 뉴스검색(43.0%), 웹서핑(36.2%) 순인 반면 인터넷중독자는 온라인게임(41.3%), 웹서핑(37.7%) 등의 순을 보였다. 1일 평균 인터넷 이용시간은 일반사용자는 1.9시간, 중독자는 2.7시간이었다.

스마트폰의 경우, 일평균 이용시간(전화, 문자 등 통화서비스 포함)은 3.2시간이었다. 주로 '카카오톡, 마이피플 등과 같은 채팅 및 메신저(65.1%)', '뉴스검색(39.3%)' 등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중독률은 8.4%로 10대가 11.4%, 20대가 10.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SNS는 일평균 3.4회(52.4분) 이용하며, 이용자의 10.1%는 SNS를 '과다 이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정부는 인터넷 중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유아·학생·군인·직장인 등 생애주기별 예방교육을 추진하고, 특히 성인 예방교육 강화의 일환으로 60만 전 장병을 대상으로 특별 예방교육을 실시할 것"이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24일부터 12월10일까지 최근 1개월 이내 1회 이상 인터넷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유아동 663명, 청소년 2130명, 성인 7207명 등 총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자가 15개의 항목에 답변하면 이를 점수로 합산해 인터넷 중독 여부를 가려내는 식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