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약령시장 한약재 원산지 점검 나선다

최종수정 2012.03.05 06:00 기사입력 2012.03.0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정은 기자]서울시가 한약재 원산지 표시 실태 점검에 나선다.

서울시는 동대문구 제기동에 있는 약령시장을 대상으로 식ㆍ약공용 한약재 원산지 표시 실태 점검을 한다고 5일 밝혔다.

점검 일시는 5일부터 9일까지며, 점검 대상은 약업사와 약초상 등을 포함한 업소 1000여곳이 취급하는 약용농산물과 버섯류, 인삼류 등 80여 품목이다.

서울시는 봄철을 맞아 건강 보양 식품원료와 한약 원료 유통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명예감시원을 포함해 2개반, 총 8명으로 점검반을 꾸려 약령시장 한약재 원산지 표시 점검을 기획했다.

서울시는 이번 점검에서 수입산은 물론 국내산 한약재의 원산지 표시도 살피며, 의심 품목에 관해선 수거 뒤 감별 검사를 거쳐 원산지 거짓 표시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소는 고발조치하고, 원산지를 안 표시한 업소는 과태료 부과처분을 할 방침이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면서 원산지 미표시로 2번 이상 적발될 경우 국립농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한국소비자원, 서울시 및 자치구 홈페이지에 위반 내역이 공표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약령시장 식ㆍ약공용 한약재의 경우 지속적인 원산지 표시 관리에 따라 지난해 원산지 표시율이 98.4%였다"면서 "앞으로 원산지 표시 교육 및 홍보를 강화해 표시율 향상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성정은 기자 je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