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산고로쇠수액·강릉개두릅, 지리적 표시등록

최종수정 2012.03.05 10:08 기사입력 2012.03.05 00:00

댓글쓰기

산림청, 특산품 표시 지적재산권 보호 가능…고로쇠수액으론 3번째, 두릅은 국내 최초

두릅으로선 국내 처음 지리적 표시등록을 받은 강릉 개두릅

두릅으로선 국내 처음 지리적 표시등록을 받은 강릉 개두릅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울릉도 우산고로쇠수액이 산림청의 지리적 표시 임산물 40호로 등록됐다. 고로쇠수액으론 백운산 덕유산 고로쇠수액에 이어 3번째다. 강릉 개두릅(음나무 새순)은 두릅으로선 국내 처음 지리적 표시 41호로 등록됐다.

5일 산림청에 따르면 울릉군산림조합(대표 이석수)과 강릉개두릅생산자협회 영농조합법인(대표 권우태)이 지난해 각각 지리적 표시등록을 신청한 울릉도우산고로쇠수액과 강릉개두릅은 서류심사 및 현지조사로 품질특성, 역사성, 유명성, 지리적 요인, 자체품질관리기준에 대한 심사과정을 거쳐 지리적 특성과 뛰어난 품질을 인정받았다.

우산고로쇠나무는 국내 유일하게 울릉도에서 자라며 순수 국산유전자를 갖고 있다. 우산고로쇠수액은 육지 고로쇠와는 달리 수액특유의 단맛이 풍부하고 향긋한 인삼향을 풍긴다. 지리적 표시등록 심의결과 무기질성분 중 칼슘(Ca), 칼륨(K), 규소(Si)를 다른 지역 고로쇠수액보다 많이 든 것으로 인정됐다.

높이가 30m까지 자라는 나무로 최고급목재로도 쓰이는 음나무의 새순을 일컫는 강릉개두릅은 산나물의 하나로 여겨졌다. 새순, 잎, 가지, 줄기, 뿌리에는 여러 종류의 사포닌성분 등 생리활성물질이 들어있어 약재로서의 가치도 높다. 이른 봄에 나오는 새순은 유용물질 양이 많아 두릅나무 새순과 중요한 산나물로 이용되고 있다.

입맛을 돋우는 강릉개두릅 특징은 향이다. 너무 강해 처음엔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도 있으나 은근한 중독성이 있어 자주 먹다보면 고소함을 즐길 수 있다. 음나무 자체는 너무 많은 사포닌의 강한 쓴맛 때문에 먹을 수 없지만 새순인 개두릅엔 사포닌이 적어 영동지방에서 나물로 인기다.
지리적표시제는 농·임산물 및 가공품의 명성·품질 기타특징이 특정지역의 지리적 특성에 비롯될 때 그 생산물이 그 지역에서 나온 특산품임을 표시하는 제도다.

우수한 지리적 특산품을 국내·외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무역관련 지적재산권협정(WTO/TRIPs,94) 및 한국-EU(유럽연합) 기본협력에 따라 1999년 1월 농산물품질관리법 제8조에 들어갔다.

지리적 표시등록품목은 자체품질기준 및 품질관리계획에 따라 품질관리가 엄격하게 이뤄진다. 지리적 표시를 어기면 표시정지·제명 등의 처분을 받는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