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화책 모았을 뿐인데 수십억 대박 무슨 일?"

최종수정 2012.02.23 14:33 기사입력 2012.02.23 09:10

댓글쓰기

▲ 액션코믹스 1호 (출처: USA Today)

▲ 액션코믹스 1호 (출처: USA Today)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한 남성이 유년시절 즐겨 읽었던 만화책을 차곡차곡 모아둔 덕분에 그의 후손들이 수십억원대의 횡재를 하게 됐다.

23일 USA Today에 따르면 최근 출판역사상 상당한 가치를 지닌 중고 만화책 한 무더기가 350만달러(약 35억원)에 판매됐다.
미국 달라스에 위치한 헤리티지경매 론 알렌 이사는 "지난 수요일 뉴욕경매에서 빌리 라이트 씨가 갖고 있던 디텍티브코믹스 27호가 사상 최고가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1939년 배트맨이 처음으로 등장했던 이 책은 프리미엄을 포함해 52만3000달러(약 5억2300만원)에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1938년 슈퍼맨이 데뷔했던 액션코믹스 1호의 경우 29만9000달러(약 2억9900만원)에, 1940년에 출판된 배트맨 1권은 27만5000달러(2억7500만원)에 각각 판매됐다.
한편 라이트 씨는 1994년 사망했다. 지난해 2월 그녀의 아내마저 죽고 나자 친척들이 이들의 집을 청소하던 중 그가 어린시절 구입했던 345권의 만화책이 고스란히 보관돼 있는 것을 발견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