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비스, 공모가 1만2200원 확정

최종수정 2012.02.09 17:21 기사입력 2012.02.09 17: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코스피 상장예정 기업 휴비스의 공모가가 1만22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휴비스의 최종 공모가는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진행된 수요예측을 통해 1만1700~1만3200원이었던 희망 공모가밴드 중단 수준에서 결정됐다. 수요예측에는 총 147개 기관 투자자들이 참여, 15.8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총 2조원에 가까운 자금이 몰리며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특히 이번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 상당수가 1만2500원 이상의 가격을 제시하며 1만2500원 이상 참여 경쟁률이 12.03대 1을 기록했으나 상장 후 주가 및 투자자들의 수익률을 감안해 기관들의 제시 가격보다 다소 낮은 1만2200원에 공모가를 확정하게 됐다.

또한 총 33개 해외기관 투자자가 수요예측에 참여했으며 배정물량의 1%를 청약수수료로 청구할 방침임에도 불구하고 총 참여물량의 47.6%를 해외기관 투자자가 차지, 지난달 홍콩 및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해외 로드쇼 당시 높은 관심을 표명했던 해외 투자자들의 호응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휴비스는 SK케미칼과 삼양사가 화섬 부문을 독립시켜 전략적으로 공동 출자한 국내 최대의 첨단화학 섬유소재 선도기업으로, 폴리에스터 단섬유와 장섬유, 칩에 이르는 폴리에스터 전 제품과 고기능성 슈퍼섬유 등 첨단화학 섬유 및 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유배근 휴비스 대표는 "상장을 통해 조달되는 공모자금은 기존 사업의 운영자금 및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슈퍼섬유 관련 설비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슈퍼섬유를 미래의 수익사업으로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휴비스는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청약을 완료하고 23일 매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송화정 기자 yeekin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