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구식 "나올게 없지만 디도스특검에 무조건 협조"

최종수정 2012.02.09 16:30 기사입력 2012.02.09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무소속 최구식 의원은 9일 국회 본회의에서 디도스특검법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된 입장을 통해 특검수사에 무조건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자신의 비서가 선관위 디도스공격에 연루된 데 대해 책임을 지고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을 탈당해 현재 무소속이다.

최 의원은 "주변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자숙하고 있다"면서 "다만, 경찰과 검찰로부터 이미 가혹할 정도로 철저하게 수사받은 사람들이 또다시 장기간에 걸쳐 이중삼중 고통을 당할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최 의원은 "특별검사는 대통령 등 살아있는 권력이 관련된 경우 그 영향 하에 있는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수 없다고 보고 특별검사를 임명해 수사하는 제도"라면서 "어떤 사건보다 철저하게 수사한 경우는 해당되지 않는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다운시켜 투표소를 못찾게 하여 선거 이긴다는 전제가 성립돼야 공격지시를 하든 은폐축소를 하든 꼬리자르기를 하든 가능하다"면서 "그러나 이번 건은 전제가 성립되지 않고 상식적으로 이 사건은 배후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어 "그토록 수사해도 아무 것도 나오지 않은 것이고 아무리 특검을 해도 나올 수가 없는 것"이라면서 "이런 사실을 뻔히 알면서 수십억 혈세를 써가며 특검까지 가는 우리의 정치 현실이 안타깝고 국민께 송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