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캡티바, 말레이시아 '올해의 차' 선정

최종수정 2012.01.30 10:52 기사입력 2012.01.30 10:52

댓글쓰기

한국GM 캡티바, 말레이시아 '올해의 차' 선정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한국GM의 글로벌 SUV 쉐보레 캡티바(Chevrolet Captiva)가 30일 말레이시아 유력 자동차 포털 오토월드(Autoworld)에서 주관한 ‘2011 쉘 브이-파워 오토월드 (Shell V-Power Autoworld)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SUV 및 크로스오버 차량 부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말레이시아 올해의 차는 말레이시아 유력 자동차 포털 사이트인 오토월드(Autoworld)가 지난 2010년 1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현지 시장에 출시된 모든 신차를 대상으로 시승평가와 온라인 투표 점수를 합산해 선정했다. 캡티바는 강인하면서 세련된 유러피언 디자인과 세계적인 수준의 안전성을 바탕으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제품 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전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 획득을 목표로 설계된 캡티바는 작년 유럽과 호주의 신차 안전도평가(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받으며 글로벌 안전성을 입증했다.

역동적인 디자인의 후드 캐릭터 라인은 세련된 조형미와 남성적이고 강인한 개성을 담았으며 근육질의 숄더 라인을 통해 정통 SUV의 풍부한 볼륨감을 연출했다. 캡티바는 리얼(REAL) SUV의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스타일에 걸맞게 19인치까지 선택할 수 있는 알로이 휠(Alloy wheel)과 타이어를 제공한다.

캡티바는 2007년 말레이시아 시장에 출시된 이후, 2008년 현지 자동차 매체 ‘카, 바이크 & 트럭(Cars, Bikes & Trucks)’이 뽑은 올해의 차와 ‘아시안 오토(Asian Auto)’가 선정한 최우수 연비 컴팩트 SUV 타이틀을 각각 수상했다.
캡티바는 유럽 시장에서 지난해 한해 총 2만4000대 이상 판매되는 등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호주에서는 지난해 12월 최대 판매기록을 달성했으며 지난 한해 총 1만 5000대 이상 판매되는 등 세계 여러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다.

한국지엠은 올해 상품성과 경제성을 한층 더 높인 캡티바 2.0디젤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했다.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운전석과 동반석, 사이드 및 커튼 에어백 등 총 6개의 에어백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하고 가장 진보한 형태의 최첨단 전자식 주행안정 제어장치(ESC: Electronic Stability Control system)를 기본 장착해 최고 수준의 능동 안전성을 확보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