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교계 큰 별 지다"‥지관 스님 어젯밤 입적

최종수정 2012.01.03 10:57 기사입력 2012.01.03 10:57

댓글쓰기

"불교계 큰 별 지다"‥지관 스님 어젯밤 입적

[아시아경제 태상준 기자] 불교계의 큰 별이 떨어졌다. 대한불교 조계종 32대 총무원장을 지낸 지관(智冠) 스님이 2일 오후 7시 55분 세수 80세, 법랍(法臘, 출가한 이후 나이) 66세로 서울 정릉동 경국사에서 입적했다. 조계종 총무원 관계자는 2일 지관스님이 지병인 천식으로 투병하다가 상태가 악화돼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평소 폐 천식이 심했던 지관스님은 지난해 9월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고령이라 회복되지 못했다. 지관스님의 영결식은 오는 8일 오전 11시에 합천 해인사에서 열린다.

1947년 해인사에서 당대 최고 율사(律師)였던 자운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지관스님은 1953년 통도사에서 구족계(具足戒,, 불교 교단의 승려가 받는 계율)를 받았다. 1963년 경남대를 졸업한 뒤 1976년 동국대대학원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이후 합천 해인사 주지ㆍ동국대 총장ㆍ조계종 총무원장(2005-2009) 등을 역임했다.
2005년 제32대 총무원장에 취임한 지관스님은 종단의 안정과 화합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총무원장으로 재임 시 조계종의 기본경전인 '금강경'을 표준화했으며,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완공 등 조계사의 성역화, 템플스테이통합정보센터, 충남 공주 태화산 전통불교문화원, 국제선센터 건립 등을 통해 한국불교의 대중화 기반을 구축했다. 또한 지관스님은 조계종단에서 최연소 강사(28세), 최연소 본사(해인사) 주지(38세), 최초 비구 대학총장(1986년ㆍ동국대) 등의 기록도 갖고 있다.

지관스님은 조계종을 대표하는 '공부하는 승려(學僧)'다. 지관스님은 퇴임 후 외부 활동을 거의 하지 않고 자신의 호를 딴 '가산(伽山)불교문화연구원'을 설립해 불교대백과사전인 '가산불교대사림' 편찬 작업에 매달렸다. 금석문(石文) 분야의 권위자로 총 7권의 '역대고승비문총서'를 편찬했으며, 한국불교학연구자 100인의 연구성과를 집대성한 '한국불교문화사상사' 등을 펴내며 학승의 면모를 보였다. 이 공로를 인정 받아 문화관광부 은관문화훈장(2001년), 조계종 포교대상(2001년), 만해대상 학술부분상(2005년) 등을 수상했으며, 이외에도 종단교육공로표창(1969년), 서울시 정의사회구현 표창(1982년) 등을 받았다.

태상준 기자 birdca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