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간 임대수익률… ‘오피스텔’이 가장 짭짤

최종수정 2012.01.03 10:51 기사입력 2012.01.03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에서 연간 임대수익률이 가장 높은 상품이 ‘오피스텔’인 것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높은 월세전환율, 투자금 대비 높은 월세 수입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3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서울내 수익형부동산을 대표하는 오피스텔과 아파트, 상가의 연간 임대수익률을 비교 분석한 결과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초기 투자부담이 큰 상가, 아파트는 은행 금리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서울에서 연간 임대수익률이 높은 상품은 오피스텔(5.80%), 상가(3.59%), 아파트(3.14%) 순이었다.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은 상가, 아파트보다 2.3%~2.7%p 가량 높았다.

오피스텔이 서울 구별로 5~7%대의 평균 임대수익률을 나타낸 반면 아파트는 평균 4%미만, 상가는 2~5%대의 상대적으로 낮은 임대수익률 분포를 보였다. 저축성 예금 금리보다 낮은 수준을 보인 구도 확인됐다.

상품별 임대수익률이 높은 지역은 차이를 보였다.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높은 곳은 강북권 일대다. 구별로는 성북(7.39%), 은평(7.26%), 강북(6.91%) 순이었다. 단위면적당 매매가격 수준이 높은 편인 용산(4.59%), 양천(5.05%), 송파(5.28%), 강남(5.41%) 지역은 서울 전체(5.80%) 평균 임대수익률을 밑돌았다.
아파트는 서울의 종로(3.98%), 서대문(3.67%) 등 도심권의 연간 임대수익률이 높았다. 매매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에서다. 재건축 아파트가 밀집된 송파(2.44%), 강동(2.60%), 강남(2.67%), 서초(2.68%)와 양천(2.81%), 용산(2.83%)의 임대수익률도 연간 3% 미만으로 낮았다. 상가의 연간 임대수익률은 금천(5.26%), 노원(5.18%), 관악(5.11%), 도봉(5.10%), 성북(5.10%), 서대문(5.0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세를 월세로 변경할 때 적용되는 월세전환율도 오피스텔이 아파트보다 높았다. 서울 소재 오피스텔의 평균 월세전환율이 9.60%, 아파트는 2.41%p 낮은 7.19%를 기록했다. 월세전환율이 높을수록 세입자의 월세 부담은 커지지만 집주인 입장에서는 월세를 받을 때 훨씬 유리하다.

구별로는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높은 곳이 월세전환율도 높았다. 성북구(11.72%), 강북구(11.53%), 은평구(11.21%) 순이다. 용산구(7.84%), 양천구(8.26%), 영등포구(8.97%) 일대가 상대적으로 낮았고 아파트는 종로구가 8.16%로 가장 높은 월세전환율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금천구(7.93%), 은평구(7.84%), 서대문구(7.81%) 등의 순으로 아파트 월세전환율이 높았다.

이미윤 부동산114 과장은 “오피스텔은 초기 투자금액은 낮고 상대적으로 평균 임대수익률, 월세전환율, 단위당 월세 수입이 유리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같은 지역 아파트나 상가 등 다른 수익형 상품보다 투자 선호도가 높다”며 “2012년에도 임대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는 소액 투자자나 은퇴 가구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고 내다봤다.
연간 임대수익률… ‘오피스텔’이 가장 짭짤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