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00인분 남편 브라우니 "독신의 필수품"

최종수정 2012.01.03 08:32 기사입력 2012.01.03 07:46

댓글쓰기

500인분 남편 모양 브라우니(미국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 방송화면 캡쳐).

500인분 남편 모양 브라우니(미국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 방송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500인분 남편 브라우니는 독신여성의 필수품일까?

남편 모양을 한 거대한 브라우니가 누리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 브라우니는 지난해 미국의 코미디 프로그램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SNL)의 방송 중에 등장한다.
인기 시트콤 써티락(30 Rock)에 출연한 배우 티나 페이가 이 거대한 브라우니를 '남편처럼 사랑하는' 주인공이다.

제과 회사 덩칸 하인즈(Duncan Hines)의 과자 광고를 패러디한 이 프로그램에서 티나 페이는 500인분에 달하는 브라우니를 지그시 보며 행복한 표정을 짓는다. 게다가 브라우니와 함께 침대에 뒹구는 등 엽기적인 행동까지 일삼는다. 마치 키스를 하듯 남편의 몸을 손가락으로 찍어 맛보기도 한다.

누리꾼들은 "초콜렛 복근도 아니고 초콜렛 남편이라니 참 달달하겠다", "역시나 티나페이는 옳아요 당신이란 멋진 여자"라는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살찔 염려만 없으면 브라우니로 만든 남편도 환영한다는 의미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