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만수 감독대행 "정상호의 블로킹 성공이 승인"

최종수정 2011.10.28 23:37 기사입력 2011.10.28 23:37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이만수 SK 감독대행이 선수들의 투지에 박수를 보냈다.

SK는 28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박재상, 최동수의 솔로 홈런과 선발 송은범의 역투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기록하며 2연패 뒤 4연승으로 타이틀을 챙긴 2007년 재현의 초석을 다졌다.
경기 뒤 이 대행은 반격의 발판을 마련한 원동력으로 선수들의 투지를 꼽았다. “모두 불굴의 투지를 발휘했다”며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밝혔다. 일등공신으로 지목받은 건 선발 송은범과 포수 정상호 배터리. 듀오는 5이닝동안 4안타 4볼넷을 내줬지만 한 점도 헌납하지 않았다.

이에 이 대행은 “송은범이 컨디션이 안 좋은데도 잘 던져줬다. 정상호도 허리, 무릎, 골반, 발목 등이 아픈데도 불구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뛴다’고 해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4회 (정상호가) 어려운 바운드를 놓치지 않고 홈으로 들어오던 2루 주자 강봉규를 블로킹한 것이 승리를 거둔 비결”이라고 덧붙였다.

사실 이날 SK의 방망이는 내내 무기력했다. 삼성보다 2개 더 적은 5안타를 치는데 그쳤다. 송은범의 어깨는 4회 박재상의 한 방으로 겨우 가벼워질 수 있었다. 1사에서 시속 140km의 높은 직구를 밀어 쳐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크게 곡선을 그린 타구는 5회 한 차례 더 나왔다. ‘맏형’ 최동수가 저마노의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 당겨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에 이 대행은 “양 팀 투수들이 실투를 던지지 않아 타자들이 못 치고 있다”면서도 “박재상, 최동수가 실투를 놓치지 않고 잘 쳤다”고 칭찬했다. 이어 “선수들이 강한 정신력을 발휘해 경기를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행은 29일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4차전 선발투수로 김광현을 예고했다. 몸 상태를 묻는 질문에 그는 “올해 들어 최고로 잘 던질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스포츠투데이 정재훈 사진기자 roz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