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송용권의 회원권+] 기분좋은 '새해 효과'

최종수정 2011.08.12 16:54 기사입력 2011.02.24 09:56

댓글쓰기

'새해효과'라는 말이 있다.

주식시장에서 주로 사용되는 용어다. 주가가 뚜렷한 이유도 없이 일정 시기만 되면 강세나 약세를 보이는 '계절적 이례 현상' 가운데 하나로 1월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현상이다. '새해'라는 단어가 설렘을 주고 새 일을 과감하게 시작하고 싶은 욕구를 만들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골프회원권시장에서도 매년 반복된다.
사실 새해가 되면 막연한 기대치가 생긴다. 심리적인 요인이 크게 작용한다는 이야기다다. 1월에는 또 각종 정부 정책과 함께 경제적으로도 낙관적 수치들이 쏟아져 나와 긍정적인 면이 부각된다. 연초에 풍부해지는 시중의 자금사정 영향을 받아 시장 내부적으로도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였던 거래가 늘어난다.

매수자의 관점에서는 그러나 겨울철은 골프장의 실질적인 이용 가치가 적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그래서 시즌에 눈여겨봤던 회원권을 적절한 타이밍을 저울질하다가 겨울철 매수를 선택하는 게 최상이다. 막연히 겨울철이 싸다는 식의 접근은 위험하다. 극단적인 예지만 겨울철에 주위의 권유에 따라 덥석 구입한 회원권이 봄 시즌에는 예약이 안 되는 '무용지물'로 전락하는 경우도 있다.

어쨌든 올해도 2월까지 새해효과가 이어졌다. 주식시장은 역대 최고점을 돌파하면서 '투자의 시대'를 이끌고 있고, 부동산시장도 완만한 상승세다. 투자환경이 양호해지면 골프회원권시장으로도 자금이 유입된다. 실제 장기간의 경기침체 때문에 저금리 상황 속에서도 불가피하게 은행권이 머물렀던 부동자금이 투자시장으로 복귀하고 있다는 의견도 설득력이 있다.
무엇보다 경기가 회복되면 자연스럽게 웰빙과 헬스 등 건강과 관련한 이슈들이 등장하게 된다는 점도 골프에 대한 매력을 증가시키는 요인이 된다. 골프회원권시장의 훈풍이 봄 시즌까지 이어질지는 아직 불투명하지만 다행히 법인체의 매수세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장기적인 사이클은 상승 패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시점이다.

에이스회원권거래소 전략기획실장 sky@acegolf.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