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내년도 예산안, 8∼9일 본회의서 반드시 처리"

최종수정 2010.12.13 14:21 기사입력 2010.12.06 10: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관련 "국민과 약속한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8일이나 9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예산결산특별위) 계수조정소위의 회의가 시작되면 중단 없이 끝날 때까지 회의를 계속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토행양위와 환경노동위, 농림수산식품위 등에서 4대강 관련 예산 때문에 전혀 다른 예산안 심사를 하지 못했다. 교육과학기술위에서도 야당이 엉뚱한 생트집을 잡아 심의를 전혀 하지 못했다"면서 "이 4개 상임위 관련 예산은 모두 정부 원안을 예결위에서 수정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야가 합의한 이날 예결위 예산안 처리가 지연된데 대해선 "계수조정소위가 파행되면 기다리지 않고 다음 수순을 밝으려고 했는데 소위가 순조롭게 진행돼 심사기일을 지정하지 참으로 어려웠다"며 "전 부처 장관이 회의에 참여하기 위해 대기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생각해 내일 10시로 (예결위 전체회의를)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